건강과미용정보

황사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입속 세균 물리치는 구강관리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펜 작성일16-08-23 08:55 조회41,861회 댓글0건

본문

황사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입속 세균 물리치는 구강관리법

 

황사와 미세먼지의 관리에 주의하지 않으면 기관지염, 후두염, 천식, 비염을 비롯한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미세먼지와 아황산가스 등의 중금속이 섞인 황사는 평소보다 세균농도가 7배까지 증가해 구강 내 각종 유해세균의 농도를 높이기 때문에 구강에 있어서도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치과병원 의사의 의견에 따른 황사철에 챙기면 유용한 구강 관리법을 알아본다.

 

칫솔질은 올바른 방법으로 해야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칫솔과 치약만으로도 어느 정도 입속 세균 제거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건성으로 혹은 잘못된 방법으로 칫솔질을 한다면 세척 효과가 떨어지거나 오히려 잇몸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어 올바른 방법으로 칫솔질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3, 식사 후 3분 이내, 3분 간 하는 것이 기본이지만, 황사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외출 후에도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양치질을 하여 오염물질을 씻어내도록 한다.

 

구강세정제 써도 효과적

칫솔질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거나 칫솔질을 했더라도 안심이 되지 않는다면 구강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흔히 구강세정제는 입냄새를 제거하는 용도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해외에서는 잇몸 경계나 혀 뒤쪽, 볼 안쪽 등 칫솔질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부분의 유해균을 제거하는 용도로 주로 사용되고 있다.

, 구강세정제는 세균 억제 기능이 있는 제품이어야 하고, 사용 후에는 구강세정제가 입에 남지 않도록 물로 충분히 헹궈 주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수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수시로 물을 마시라는 말은 전신 건강 뿐 아니라 구강 건강에도 해당된다. 입속이 촉촉하지 않으면 입냄새가 나기 쉬우며, 입속에 머물고 있는 각종 이물질이 잘 씻겨 내려가지 않아 치아와 잇몸이 지저분해지고 치주 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하루 8잔 정도의 따듯한 물을 적당량으로 나누어 마시는 것을 권장한다. , 사과, 상추, 토마토 등 수분이 많은 과일이나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데, 특히 오렌지나 귤처럼 수분이 많으면서 신맛이 나는 과일은 수분을 보충해주면서도 침을 분비시키는 데 탁월한 역할을 해 추천할 만하다. 물론 외출 후 수분을 섭취할 때에는 칫솔질이 선행돼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